경기65산우회

 

 

 
65 산우회
65회 카페
65 화요산우회
 

회원명부
65산 찬조금
회계보고
남기고싶은것
 

63 산우회
64 산우회
 

지리산종주기
그리스역사탐방기
안타푸르나 트래킹
안나푸르나 일주기
백두대간 종주기
 

나의산행기
 


 제913차 2022년6월12일 청계산

2022-06-13 11:21:43, Hit : 44

작성자 : 유승근
제913차 2022년6월12일 청계산

2022년 6월12일(일) 10:00
3호선/신분당선 양재역 10번출구 위

참석자 : 10명+2명
       신현식, 안철환/박정희, 유영하, 이준호, 이경훈/우혜원, 정상기, 허준평, 유승근
       + 이진영/김인호

10:08  양재역 출발 (4432번 마을버스)
10:27  옛골 종점
10:48  유영하 합류. 옛골 출발
11:00  정토사
11:10/11:15  TANGO부대 정문 위 산행들머리 쉼터. 복장정돈 겸 휴식
      (박정희씨의 방울토마토 배급)
11:30/11:34  능선위 평상쉼터 휴식 (유승근의 오이 배급)
11:40  혈읍재/매봉 갈림길 (전체 증명사진)
11:58  선녀폭포 위 삼거리
12:15/13:50  명상의숲 간식
      (김밥, 컵라면, 참외, 방울토마토, 크라운산도 등 과자, 오징어채볶음, 배추김치,
       총각김치, 4종류의 맥주, 잣막걸리, 한라산, 정레지와 신마담의 커피)
14:00  선녀폭포
      (그 가녀린 아름다움은 다 어디로 가고 가뭄으로 메말라 황량함 그 자체이런가)
14:15/14:30  마당바위 휴식
      (조금 남은 한라산 빈병으로 돌아가다)
14:45  TANGO부대 언덕 위
15:15/17:20  ‘담장동치미냉면‘에서 뒤풀이. 이진영/김인호 합류
      (파전, 코다리무침, 냉면, 칼국수, 맥주, 소주, 막걸리)
18:00/19:30  양재동 ‘BEER FACTORY’에서 2차 뒤풀이
      (신현식,유영하,이경훈/우혜원,이진영/김인호,유승근)

하늘은 푸르고 공기도 아주 청량한 날 10명의 젊은 할배, 할매 청계산 명상의 숲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내다.
아침 너무 일찍 준비를 끝내 의자에 앉아 나갈 때를 기다리다 깜빡 졸아 지각한 유영하의 쑥스런 고백.
신마담의 커피집에 새로 들어온 정상기 레지의 미숙한 커피서비스.
뒤풀이 장소로 즐거움을 함께 나누러 온 이진영/김인호 부부의 찬조금 10만원. 좋아요.




1132
  930차 청계산 옛골-탱고부대정문-힐링의숲-어둔골-옛골 
 조진
95 2022-11-30
1131
  929차 관악산 낙성대-둘레길-서울대기숙사-낙성대 
 조진
60 2022-11-20
1130
  928차 청계산 옛골-명상의숲 왕복 
 조진
53 2022-11-14
1129
  제927차 2022년 10월23일 서울대공원 둘레길 
 유승근
63 2022-10-27
1128
  제926차 2022년 10월15일 관악산 
 유승근
54 2022-10-18
1127
  제925차 2022년 10월9일 청계산   1
 유승근
58 2022-10-12
1126
  제924차 2022년 9월25일 청계산 
 유승근
57 2022-09-26
1125
  제923차 2022년 9월17일 관악산 
 유승근
58 2022-09-20
1124
  제922차 2022년 9월11일 청계산 
 유승근
69 2022-09-13
1123
  제921차 2022년 8월28일 북한산둘레길 1-2구간 
 유승근
83 2022-08-29
1122
  제920차 2022년 8월20일 관악산 
 유승근
65 2022-08-22
1121
  제919차 2022년8월14일 청계산 
 유승근
82 2022-08-15
1120
  제918차 2022년7월24일 관악산 
 유승근
90 2022-07-25
1119
  917차 관악산서울대건설환경종합연구소-힐링숲-팔봉계곡-무너미고개-출발점 
 조진
123 2022-07-17
1118
  916차 청계산 옛골-신선대-옛골   1
 조진
114 2022-07-11

1 [2][3][4][5][6][7][8][9][10]..[7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