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65산우회

 

 

 
65 산우회
65회 카페
65 화요산우회
 

회원명부
65산 찬조금
회계보고
남기고싶은것
 

63 산우회
64 산우회
 

지리산종주기
그리스역사탐방기
안타푸르나 트래킹
안나푸르나 일주기
백두대간 종주기
 

나의산행기
 


 207차 북한산 산행기

2002-10-28 11:06:59, Hit : 1733

작성자 : 노상조
2002년 10월 27일, 경기 총동창회 제 14회 산행이었다.

마을버스를 타고 수유역에 이르니 창밖에 쪼로록 한줄로 서서 버스를 기다리는 한 무리가 바로 65 산우들이었다. 아카데미하우스 매표소에 10시 조금 못되어 도착하여 무리지어 출발, 대동문을 향했다.

이 코스는 약간 가파른 듯 하나 그리 길지않아 좋다. 약수터에서 한소끔 쉬고, 진달래 능선과 만나는 곳에서 다시 무리를 가다듬어, 대동문으로 향했다. 이내 대동문 광장에 이르러 한옆에 주루룩 앉아 물마시고, 커피마시고, 땀닦고 머뭇머뭇 좌우를 살피더니 곧 하산 출발이다.

       대동문광장에 오를때마다 아쉬움이 있습니다. 풀한포기 없는 운동장같은
       광장이 그렇고, 한쪽옆에 간이 천막처럼 쳐놓은 게시판에 덕지덕지 붙여
       놓은 사진이 그렇고,  아쉽게도 숲의 향기는 어데 갔는지 없고
       여기저기 무리지어  있는 사람들의 땀냄새에 왠지 산에게 미안한 느낌입니다.

진달래 능선 접어들어 길게 아래로 아래로...마치 작전하듯 진달래능선을 내리꽂아 집결지 (오영호 선배님 댁) 로 향했다. 진달래 능선 왼쪽으로 보이는 북한산의 바위 봉우리들은 언제봐도 늠름하다. 바위 봉우리 자락에서 흘러 내리는 끝물의  단풍은 아쉬운대로 장관이다. 이리 서두르는 것이 아마도 밥때에 늦을까봐 암암리에 마음들이 바쁜 모양이다. 하긴 12시에 맞추려면... 아무래도 오늘 산행은 산행이라기보다 무슨 운동회 같다.  

       억겁의 번뇌를 묵묵히 이겨온 북한산의 바위 봉우리는 항시 이제 겨우
       반백년  지낸 우리들 가슴의 영광과 번뇌를 부끄럽게 합니다.   그리고는
       음밀(陰密)하게 이야기합니다. '사람들아, 교만하지도 말고, 부끄러워
       하지도 말고  그저 나만 같으거라'.  도심에서 한달음 거리에 이렇게
       넓은 가슴자락이 있는 것을 새삼 고맙게 느끼게 합니다.

300여명 모였단다. 45 회에서 99회까지.. 65회는 25명. 54 년의 간격이다. 그러니까 한지붕 3대는 돼나보다. 99회면 2003 년 졸업이다. 45회면 49년 졸업인가(?). 99회의 어머니께서 같이 나오셨다. 헌데 우리보다 많이 젊은 것 같다. 그럴 수밖에.. 우리 애들이 시집가고 장가가는데 이제 자식이 겨우 고3이니....

따뜻한 (따끈했으면 더더욱 좋았겠는데) 설렁탕에, 생선튀김, 떡, 김치, 나물, 돼지고기 볶음, 그리고 음료, 술. 정갈한 차림이었다. 다채로운 경품이 대부분 여자분들께 돌아간 것 같다. 우리65회에게는 배낭, 쌍안경, 물병, 장갑등이 (여학생들에게만) 지급/당첨 되었다. 앞으로 경품 타고 싶으면 여학생 데려와라.  

약간은 추운 날씨때문인지 99회의 소개와 인사가 끝나자 마자 이내 마무리가 되었다. 우리들은 우루루 대장 동네로 가 생맥주 집에 들었다. 한조끼 두조끼 어느듯  약간은 어수선한 속에 오후 5시경이 되었나보다.

우루루 청진동에 해장국 먹으러 간단다.
그래서 오늘은 좋았고, 그래서 우리들은 또 하루 행복했고.산은 여전히 영원하다.

   후기 : 맥주집에서 산행기에 대해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너무 늦게 오른다. 한두사람만 고생고생 쓴다.  산행기이냐 산행기록이냐, 이사람 저사람 써야한다. 생각나는대로 써라. 쓸사람을 매번 대장이 지명해야한다. 자발적으로 산행기가 많이 올라야 한다. 한 산행에 5-6 개의 산행기는 올라야 한다. 부담없이 써야한다.... 하여간에 막판에 아무 준비 안된 상태의 오늘의 산행기를 우선 저보고 쓰라고 하여 준비 되지 않은 수식어와   묘사 없는 감성으로 그저 맹물의 무국 처럼 이 글을 올립니다.  이야기 했던것처럼 또다른  오늘의 산행기가 무수히 오르기를 바랍니다.  아무 기록도 준비하지 못해 '기록'이 없음을 죄송스럽게  생각하오나 이미 양해 된 것으로 알겠습니다.
    



장건상
죄송합니다 집안 일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준비안 된 산행기가 준비한 산행기보다 훠얼 나은 것 같군.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참석자의 면면은 밝혀야 감을 잡지요.
2002-10-28
17:08:16

수정 삭제


1093
  일본 북 알프스 종주 등반 산행기 
 이창균
2363 2002-09-05
1092
  긴 기다림 끝에.... 오봉산 
 ditto
2149 2002-09-05
1091
  제 202차 정기산행-도봉산 다락능선 
 하수길
1946 2002-09-10
1090
  제203차 - 토요산행 청계산 
 이진영
1787 2002-09-16
1089
  광교산-청계산 종주기 
 유승근
1852 2002-09-16
1088
  204차 도봉산   1
 조 진
1853 2002-09-29
1087
  일본 북알프스에 다녀와서   1
 이규화(63)
1858 2002-09-30
1086
  지리산종주보고 (백무동-천왕봉-노고단코스)   4
 정종현
2523 2002-09-30
1085
  205차 설악산(장수대-대승령-12선녀탕-남교리)   1
 이 준호
2147 2002-10-15
1084
  206차 산행 청계산 
 조 진
1725 2002-10-21
  207차 북한산 산행기   1
 노상조
1733 2002-10-28
1082
  제207차 산행기록 
 이진영
1683 2002-10-28
1081
  10월 까지 산행통계 
 이진영
1683 2002-10-28
1080
  지리산 반야봉-피아골 산행기 
 유승근
1863 2002-10-29
1079
  덕유산 산행기 
  조 진
1862 2002-10-30

[1][2][3][4][5][6] 7 [8][9][10]..[7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