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65산우회

 

 

 
65 산우회
65회 카페
65 화요산우회
 

회원명부
65산 찬조금
회계보고
남기고싶은것
 

63 산우회
64 산우회
 

지리산종주기
그리스역사탐방기
안타푸르나 트래킹
안나푸르나 일주기
백두대간 종주기
 

나의산행기
 


 가을 덕유 (4)

2002-11-07 21:16:51, Hit : 1782

작성자 : 장건상
- File #1 : PB030019_1.JPG.JPG(70.4 KB), Download : 107
- File #2 : PB030024_1.JPG.JPG(47.3 KB), Download : 107
원래크기로보기

원래크기로보기

  
  자 지금부터의 길은 광호가 경사가 70도나 되는 계단을 통과하여야 한다는 등 하도 겁을 주어서 잔뜩 긴장하고 걷기 시작하였습니다.
  박선배님과 명희씨가 앞장을 서고 그 뒤로 창균이가, 후미로 상욱이와 저가 뒤따랐습니다.
  가파르게 치고 오르자 좌우로 난간이 두개씩 있는 철판으로 된 계단이 나타나고 계단을 올라서자 발 아래로 눈덮인 덕유지능이 한눈에 펼쳐졌으며, 이어 계단을 몇 개인가 더 거치자 갑자기 모습을 드러낸 남덕유,
  아 눈덮인 남덕유는 히말라야가 부럽지 않게 아름답고도 웅장한 자태를 보여주며 그렇게 우리 앞으로 다가 왔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눈은 어느 정도 걷히고, 날씨가 좋아져서 덕유능선과 그 좌우남쪽으로 뻗은 대둔산, 가야산, 지리산 줄기가 펼쳐지기를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남덕유에 가까이 다가서자 날씨가 흐려지고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하였습니다.
  나무가지에 쌓인 눈은 샤베트처럼 적당히 얼어붙어 있어 훑어 먹기도 하였습니다.
  드디어 올라선 남덕유정상
  09:10경  예상한 시간보다 3-40분 늦게 도착하였으나, 늦으면 어떠리,  영원한 B조여, 가는데 까지 가는 거지, 이렇게 좋은 경치를 두고 어찌 서두리리요
  상욱이가 준비한 우리의 생명주인 양주를 나누어 마시고 사진도 찍고, 경치도 감상하는데, 눈발이 더욱 세진다  
  자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덕유능선에 접어든다
  우리는 출발하기 전에 산행일정을 조정하여 삿갓재에서 황점으로 하산하기로 하였습니다.
  (거 산행기 쓰기 디게 힘드네요)




1074
  가을 덕유 (2)   3
 장건상
1784 2002-11-05
1073
  가을 덕유 (3) 
 장건상
1688 2002-11-06
  가을 덕유 (4) 
 장건상
1782 2002-11-07
1071
  가을 덕유 (5) 
 장건상
1786 2002-11-08
1070
  가을 덕유 (5-1) 
 장건상
1534 2002-11-08
1069
  가을 덕유 (5-2) 
 장건상
1548 2002-11-08
1068
  아듀 가을 덕유여   4
 장건상
1817 2002-11-09
1067
   제 208차 명성산 산행기 
  김성희
1926 2002-11-12
1066
  수락산 헤맨記   2
 노상조
1822 2002-12-02
1065
  수락산 헤멘記-2   2
 노상조
1831 2002-12-03
1064
  제210차 정기산행- 백화사/의상능선/삼천사계곡   1
 유승근
2022 2002-12-10
1063
  211차 수락산 
 조 진
1768 2002-12-30
1062
  212차 청계산   2
 조 진
1708 2002-12-31
1061
  213차 송년 산행 
 조 진
1766 2003-01-02
1060
  2003년 첫 번개산행 
 삼곡
1785 2003-01-04

[1][2][3][4][5][6][7] 8 [9][10]..[7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